주요콘텐츠로 건너뛰기


글보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 사유와 토론의 장 ‘포럼 비프’ 개최

등록일 : 2019-09-11 조회수 : 3 작성자 : 부산예총
파일첨부 : FileAttach 37_still01.jpg ( 79 KB / Download: 0)
파일첨부2 : FileAttach 37_still02.jpg ( 284 KB / Download: 0)

부산국제영화제의 지석영화연구소가 영화제 기간 중 포럼 비프(Forum BIFF)’를 개최한다. 지석영화연구소는 김지석 부집행위원장의 뜻을 이어받아 아시아 영화 중심의 연구, 교류, 교육 등의 활동을 위해 설립됐다. 

올해 포럼 비프에는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는 3일간의 포럼, 젠더/섹슈얼리티를 중심으로 남/동남아시아 영화를 살펴보는 포럼, 그리고 영화 기술·산업·정책에 대한 다양한 주제의 포럼들이 준비되어 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번 포럼을 통해 영화를 매개로 하는 확장되고 심화된 사유와 토론의 장을 만들고자 한다.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포럼

부산국제영화제와 한국영상자료원이 동아시아 초기 영화의 수용과 실천이라는 제목의 포럼을 공동주최한다. 동북아시아 3국을 비교하며 한국영화의 초창기 30여년의 역사를 새로운 각도로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 균열과 생성: 한국영화 100은 지난 100년간 한국영화를 성찰하는 장으로, 한국영화사를 균열과 충돌, 공백의 관점에서 사유하기 위해 기획됐다.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작가 이창동 감독의 기조발제를 시작으로, 급변하는 영화 관객성과 한국영화의 주요 결정 요인인 내셔널리티, 북한영화 등 다양한 주제들에 대하여 논의한다.

 

/동남아시아 영화의 미학적 동력으로서 젠더/섹슈얼리티 포럼

본 포럼에서는 젠더/섹슈얼리티가 남/동남아시아 영화에서 창작의 원천으로 된 현상을 탐구한다. 먼저, 특별전 응시하기와 기억하기-아시아 여성감독 3인전과 맞물려 여성감독들이 모국의 지역적 특수성 아래 정립해 온 여성 작가주의의 의미를 성찰한다. 이어서 동남아시아 퀴어영화가 전통문화와 현대 미디어 환경 속에서 구축해가는 대안적 영화미학을 논의한다. 특히 다큐멘터리 감독이자 여성학자인 트린 민하의 기조발제가 포럼을 더욱 의미있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 기술·산업·정책 포럼

한국영화 100년 기념사업회는 한국영화의 역사를 기념하고 미래를 전망하기 위해 국립한국영화박물관 건립을 요청하는 정책 포럼을 개최한다.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에서는 영화산업안전실태 조사 관련 토론회를 통해 영화 노동자들이 보다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제작 환경에 대해 논의한다.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은 가려져있던 여성 촬영감독의 이야기를 발굴하고 여성 기술인력 양성을 도모하는 포럼을 연다. 영화진흥위원회는 한국영화감독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협회, 한국영화조명감독협회와 함께 필름과 디지털의 공존을 고민하는 마스터클래스 워크숍을 주최한다. 이외에도 영화를 둘러싼 다양한 담론의 장이 영화제 기간 내내 펼쳐질 예정이다.

 

기조발제자 프로필

-‘균열과 생성: 한국영화 100기조발제자: 이창동 감독

한국대표 감독인 그는 제63회 칸영화제 각본상을 받은 영화 <>(2010)를 비롯해 유수 영화제에서의 많은 수상경력이 있다. 영화 <버닝>(2017)이 담았던 파국적 살인의 결말에서 보이듯 그의 작품은 개인적·사회적 균열을 날카롭게 포착하고 있다. 한국영화사 최초의 걸작 <아리랑>(1926)의 결말도 이와 흡사했던 것을 떠올리면, 균열의 미학이 한국영화사의 전통 중 하나임을 알 수 있다. 영화인으로서 유일하게 문화 부처 장관을 역임해 문화계 원로이기도 한 그가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영화와 삶, 역사에 대해 들려줄 이야기가 기대된다.

 

-‘/동남아시아 영화의 미학적 동력으로서 젠더/섹슈얼리티기조발제자: 트린 민하 감독

1952년 베트남에서 태어난 그는 18년 후 미국으로 건너가 영화감독, 설치미술가, 작가 등 경계를 넘나드는 예술가로 활동했다. 감독으로는 <재집합>(1982), <그녀의 이름은 베트남>(1989), <베트남 잊기>(2015) 등 많은 걸작을 남겼다. 그의 작품들에서는 여성이자 베트남계 이민자인 감독 자신의 정체성을 엿볼 수 있다. 최근에는 탈식민주의 여성학자로서 세계 각국에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이력을 고려하면 남/동남아시아 영화 속 젠더/섹슈얼리티를 고찰하는 이번 포럼의 기조발제자로 그는 더없는 적임자다.

 

    목록
게시판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777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 한·일 학술대회 ‘대한민국임시정부와 국제관계’ 개최  부산예총 19-09-20 2
776 부산영상위원회 - 2019 BMDB 웹드라마 배우 오디션 성황리에 마무리  부산예총 19-09-20 0
775 상지건축 - 제37차 열린부산도시건축 포럼  부산예총 19-09-20 1
774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중 주요 행사 일정 안내(1차)  부산예총 19-09-18 1
773 2019 부산건축제 - 건축, 소소함의 발견  부산예총 19-09-18 3
772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 오픈 시네마 선정작 발표  부산예총 19-09-17 1
771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예매일정 안내  부산예총 19-09-16 4
770 장준환 감독,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심사위원장 위촉  부산예총 19-09-16 4
769 2019 LINK OF CINE-ASIA 아시아영상위원회네트워크(AFCNet) 공동관 운  부산예총 19-09-16 5
768 필리핀 영화제 및 알기쉬운 필리핀  부산예총 19-09-16 1
767 롯데갤러리 광복점 - 김선경 '해피 고 럭키 베르르' 展  부산예총 19-09-11 2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 사유와 토론의 장 ‘포럼 비프’ 개최  부산예총 19-09-11 3
765 부산박물관 - 한가위 민속한마당 '박물관, 전통과 만나다'  부산예총 19-09-11 4
764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 뉴 커런츠상 후보작 발표  부산예총 19-09-11 1
763 아세안문화원 - 필리핀영화제 개최  부산예총 19-09-11 1
762 아세안문화원 - 알기쉬운 필리핀(Easy Access Philippines) 개최  부산예총 19-09-10 3
761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선정  부산예총 19-09-09 5
760 부산영상위원회 - 2019 LINK OF CINE-ASIA 개최  부산예총 19-09-09 3
759 부산민주공원 - 제13회 어린이 평화큰잔치  부산예총 19-09-09 3
758 아세안문화원 - ‘어서와~ 아세안은 처음이지?’ 개최  부산예총 19-09-09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