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콘텐츠로 건너뛰기


글보기

맥화랑 - 아는 사람

등록일 : 2020-05-07 조회수 : 28 작성자 : 부산예총
파일첨부 : FileAttach 풍선,_acrylic_on_frp,_40x90x5cm,_2020.jpg ( 3 MB / Download: 0)
파일첨부2 : FileAttach blow,_acrylic_on_frp,_20x30x85cm,_2020_(1).jpg ( 3 MB / Download: 0)
파일첨부3 : FileAttach 아무것도_아니다,_acrylic_on_frp,_40x30x75cm,_2020.jpg ( 6 MB / Download: 0)

현대미술을 잘 모르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박진성 작가의 조각 작품 앞에선 하나같이 웃음부터 짓는다. 어린아이와 같은 형태에 ‘귀엽다’ 말하며 웃으면서 다가왔던 이들은 조각의 눈에 맺혀있는 눈물 한 방울을 보자마자 ‘아..!’하는 탄성을 자아낸다.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분명히 어디선가 본 것만 같은 인물들. 박진성 작가의 ‘아저씨’는 아이의 모습으로 어른의 이야기를 하며 솔직한 감성을 표출하고 있는 현대인의 자화상이다. 주변의 누군가 일수도 혹은 나 자신의 모습일 수도 있는 이 인물상들은 분명 모두의 가슴 속에 있는 <아는 사람>일 것이다.

작가의 작품 속에 등장하는 ‘아저씨’는 사전적 의미인 중년 남성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는 누군가의 아버지일수도, 남편일수도, 아니면 작품을 바라보고 있는 자기 자신일수도 있는 ‘익명의 어른’을 대변하는 존재이다. 어린아이와 같은 얼굴에 주름과 수염을 표현하여 만들어진 특유의 인물상을 통해 작가는 가식적이지 않고 꾸밈없는 어른의 내면을 담고자 한다. 거의 대부분의 작품 속에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눈물은 이 시대를 살아가며 억눌려왔던 솔직한 감정의 표출을 의미한다. 어른이 되어가며 눈물은 나약함의 상징으로 치부되고, 분출되기 보다는 참아야 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져 왔다. 그렇게 참아온 눈물은 가슴 속에 응어리로 남아 수많은 현대인들을 괴롭게 한다. 작가는 눈물을 흘리는 인물상을 통해 가슴 속에 쌓아왔던 억눌린 감정들을 표현하고, 다양한 표정과 상황묘사를 통해 행복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이번 맥화랑에서 진행되는 박진성 작가의 초대개인전 <아는 사람>은 가장 원초적이며 인간적인 감정 표현인 ‘눈물’을 표현한 인물상들과, 억눌려왔던 가슴 속 이야기를 불어내고 끄집어낸 모습을 시각화한 ‘풍선’ 연작을 통해 현대인들이 앓고 있는 표현의 부재로 인한 내적 갈등을 함께 풀어나가려 한다. 박진성 작가는 어른스러움은 잠시 내려놓고 솔직한 자신을 꺼내 놓을 때 진짜 행복이 온다고 믿는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품을 관람하는 모든 이들이 작품 앞에서만큼은 체면과 위신을 내려놓고 솔직한 자신을 마주하길 바란다. /맥화랑(051-722-2201)

 

    목록
게시판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예술부산 광고 지면 안내  부산예총 17-04-06 1486
공지 공지사항  부산예총 12-07-12 2992
1256 제15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54개국 189편 상영  부산예총 20-06-01 1
1255 데이트갤러리 - ~Kreuzen 크루젠  부산예총 20-05-27 8
1254 달리미술관 - 삶에 묻다  부산예총 20-05-07 25
맥화랑 - 아는 사람  부산예총 20-05-07 29
1252 오픈스페이스배 - 잠시, 우리는  부산예총 20-05-07 21
1251 아트랩 - HUMAN SOCIAL NATURAL 2020  부산예총 20-04-27 27
1250 갤러리 아라 - 김바름 3회 초대개인전  부산예총 20-04-27 24
1249 갤러리 아트숲 - 정수옥 개인전  부산예총 20-04-23 33
1248 인사아트센터 - 백성흠 개인전  부산예총 20-04-23 21
1247 이젤갤러리 - 최진식 기획초대전  부산예총 20-04-23 22
1246 부산미광화랑 - 설종보 - 시간의 정경(情景)  부산예총 20-04-23 22
1245 아세안 문화원 - 아세안의 빛, 하나의 공동체  부산예총 20-04-17 22
1244 조현화랑 - 이 배  부산예총 20-04-17 21
1243 갤러리조이 - 이 봄의 끝을 잡고 展  부산예총 20-04-17 24
1242 맥화랑 - 인드라 도디 展  부산예총 20-04-14 24
1241 523쿤스트독 - 그들의 궤적  부산예총 20-03-31 51
1240 카페 언가 - 쁘리야 김 개인전  부산예총 20-03-31 43
1239 부산시립미술관 - 내 손안의 미술관  부산예총 20-03-31 54
1238 갤러리 조이 - 김인옥 개인전  부산예총 20-03-18 51
1237 갤러리 이배 - 예술 속의 대담 Dialogue in Art / 'Life in Dept  부산예총 20-03-09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