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콘텐츠로 건너뛰기


글보기

부산현대미술관 - 기술에 관하여

등록일 : 2020-03-02 조회수 : 60 작성자 : 부산예총

2020 부산현대미술관 동시대미술기획전

기술에 관하여

 

. 개 요

전 시 명 : ‘기술에 관하여(Concerning the ‘ART’)

기 간 : 2020. 2. 25() ~ 7. 26(),

장 소 : 미술관 3·4·5전시실(지하 1)

참여작가

- 국내 : 김대홍, 김승영, 노해율, 신형섭, 안수진, 이광기, 조덕현, 한진수

- 국외 : 지문(Zimoun, 작품 소장작가)

작 품 : 30여점

 

. 전시내용

미술기술의 결합/융합은 이미 지난 세기 초부터 주요한 관심사이자 논의의 대상이 되어 왔다. 테크놀러지와 IT가 전면적으로 유입, 확산되고 있는 근자에 이르러서는 미술의 모습은 그 어느 때보다도 빠르게 변모하고 있으며, 그 개념이나 정체성에 관해서도 보다 근원적인 물음이 제기되고 있다.

근대 이후 예술은 과학적 사고와 기계적 논리에 입각한 이성적 활동과 분리되어 아름다움을 규범이나 목적으로 삼는 인간행위로서 스스로의 자율성을 추구해왔으며, 급격한 사회변화를 동반한 산업혁명 이후 예술가들은 도구로서의 테크놀러지에 대해 반감을 표현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미래주의를 비롯하여 러시아 구성주의, 순수주의, 바우하우스운동 등에서 볼 수 있듯이 일군의 모더니즘 아방가르드는 기술과 과학적 합리성을 예술의 원천이자 이념으로 삼고 그로부터 미적?정신적 가치를 찾음으로써 보다 이상적 세계를 구현하고자 하였다.

이후 20세기 후반에 들어 적극적으로 모색된 미술과 기술의 결합은 미술의 형식과 내용의 확장을 초래하였으며, 더욱이 컴퓨터를 비롯한 전자기기와 IT기술, 그리고 생물학과 화학을 비롯한 기초과학의 발전은 확장의 폭과 깊이를 가속화하고 있다.

현대미술관(Contemporary Art Museum)은 이러한 미술의 양상을 구체적으로 목도할 수 있는 현장인 동시에, 과거의 미술관과 다름없이 관람객이 미술과 직접적으로 만나는 자리이다. 따라서 유례없는 미술의 변화에 대해 그 의미를 파악하고 진단하며 나아가 관람객이 이러한 상황을 수용?이해하도록 하는 미룰 수 없고 쉽지 않은 과제와 마주하고 있다.

부산현대미술관은 동시대미술관으로서 그 층위와 지향을 달리하는 미술의 기술 수용과 융합의 수많은 양상들을 살펴 관람객과 공유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우리나라 미술에서 벌어지고 있는 동시대미술의 여러 동향 가운데 미술관의 주요 과제의 하나인 테크놀러지를 대상으로 한다. 그중에서도 소위 로우-테크놀러지(Low-Technology)를 그 범위로 삼아 기계장치(mechanism)을 기반으로 하는 근작들을 통해 그러한 기술을 수용한 작가들이 지니고 있는 기술미술에 관한 인식 전반과 그것의 구체물로서 작품이 보여주고 있는 의미를 미적 관점에서 살피고자 한다.

따라서 전시는 미술과 기술의 결합이 야기하는 극적’, ‘서사적측면보다는, 미적 의미체로서의 작품에 관심을 둔다. , 작가의 예술적 이념이 그 둘의 결합을 통해 어떻게 성공적으로 강화되고 구체화되고 있는가, 새로운 기술의 적용이 미술을 어떤 새로운 국면으로 이끌어 그 스스로를 자리매김하게 하는가 등을 살피고자 한다, 이를 통해 미술가들의 다양한 시도들에서 드러나는 미술과 기술에 관한 관점들을 가능한 대로 정리하고 동시대미술 전반에 시사하는 점들을 추려보고자 한다.

전시 제목이 내포하고 있듯이 다양한 인간 활동의 한 범주를 규정하고 지시했던 용어인 테크네(techn?)’아르스(ars)’로부터 파생, 분리된 테크놀러지(technology)’아트(art)’가 다시금 의미상 복원/환원하고 있는 모습에 대해서도 관심을 두고자 한다. 오늘날 미술의 양상을 기술과 미술이라는 분리된 두 범주의 결합이라는 측면보다 더 근본적인 지점으로부터 해석하고 이해하도록 하는 방법일 수도 있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다.

한 번의 전시가 수많은 미술가들의 폭넓고 다양한 생각과 작품을 포괄하여 의미를 아우를 수는 없겠지만, 미술과 미술품, 그리고 작가에 관한 다각적인 관점과 고찰의 하나로서 우리나라 동시대미술에 대한 보다 깊이 있는 연구의 한 시도가 되기를 기대한다.

 

    목록
게시판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예술부산 광고 지면 안내  부산예총 17-04-06 1486
공지 공지사항  부산예총 12-07-12 2992
1256 제15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54개국 189편 상영  부산예총 20-06-01 1
1255 데이트갤러리 - ~Kreuzen 크루젠  부산예총 20-05-27 8
1254 달리미술관 - 삶에 묻다  부산예총 20-05-07 26
1253 맥화랑 - 아는 사람  부산예총 20-05-07 29
1252 오픈스페이스배 - 잠시, 우리는  부산예총 20-05-07 22
1251 아트랩 - HUMAN SOCIAL NATURAL 2020  부산예총 20-04-27 27
1250 갤러리 아라 - 김바름 3회 초대개인전  부산예총 20-04-27 25
1249 갤러리 아트숲 - 정수옥 개인전  부산예총 20-04-23 34
1248 인사아트센터 - 백성흠 개인전  부산예총 20-04-23 22
1247 이젤갤러리 - 최진식 기획초대전  부산예총 20-04-23 22
1246 부산미광화랑 - 설종보 - 시간의 정경(情景)  부산예총 20-04-23 23
1245 아세안 문화원 - 아세안의 빛, 하나의 공동체  부산예총 20-04-17 22
1244 조현화랑 - 이 배  부산예총 20-04-17 22
1243 갤러리조이 - 이 봄의 끝을 잡고 展  부산예총 20-04-17 25
1242 맥화랑 - 인드라 도디 展  부산예총 20-04-14 25
1241 523쿤스트독 - 그들의 궤적  부산예총 20-03-31 51
1240 카페 언가 - 쁘리야 김 개인전  부산예총 20-03-31 43
1239 부산시립미술관 - 내 손안의 미술관  부산예총 20-03-31 55
1238 갤러리 조이 - 김인옥 개인전  부산예총 20-03-18 52
1237 갤러리 이배 - 예술 속의 대담 Dialogue in Art / 'Life in Dept  부산예총 20-03-09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