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콘텐츠로 건너뛰기


글보기

달그락 쨍그락 / 조성범 / 지혜

등록일 : 2017-08-29 조회수 : 188 작성자 : 부산예총
파일첨부 : FileAttach 달그락_쨍그랑.jpg ( 1 MB / Download: 0)

달그락 쨍그락 / 조성범 / 지혜

 

시인 조성범의 2번째 시집 달그락 쨍그락이 지혜에서 나왔다. 시인은 아무리 맛깔나는 삶이라도/한 가지 맛으로만 산다면 그건 싱거운 일./자란 곳이 서로 다른 나물에/생의 감초 같은 고추장 두어 숟갈 넣고/밥과 함께 비벼보면, 쓰고 달고 맵고 짠/제 잘난 맛은 없고 팔도의 맛을 낸다”(달그락 쨍그락)며 한 양푼 가득 밥을 비벼 여러 개의 수저로 달그락거리며 함께 밥을 먹는 비빔밥 같은 사람들”(달그락 쨍그락)의 이야기를 시에 담았다. “어스름 저녁이 폐유처럼 도크에 스미면 쇳가루 용접 똥이 뭍은 하루치 노동을 털고 조선소를 나서 봉래동 기슭을 오르는 사람들”(영도), “퇴근길 지하철/(중략)일찌감치 자리를 잡고/눈꺼풀 주름지게 감고 있”(베이비부머)는 이들이 바로 시의 주인공이다. 시인의 따뜻한 눈길은 어머니를 여의면 장맛도 잃는다/찾다 보면 엄마와 꼭 닮은 이모가 담은 된장이/가장 비슷한 맛을 내긴 해도 다르다”(어머니와 된장)고 말하듯 잃은 후 더욱 간절하게 그리워지는 어머니에게서 시작됐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로 독은 비”(조선간장)었지만 시인의 마음의 독에는 어머니의 푸근한 품 같은 시심이 들어찬 것은 아닐까

 

    목록
게시판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70 沈流掌篇 / 김광자 / 작가마을  부산예총 18-02-01 155
69 헐벗은 지문들이 어긋난다 / 김검수 / 시문학사  부산예총 18-02-01 149
68 날마다 바람이 되다 / 김흥규 / 도서출판 전망  부산예총 17-11-29 163
67 바다, 여기 있다 / 조득춘 / kepler49  부산예총 17-11-29 254
66 시간에게 / 박순미 / 빛남출판사  부산예총 17-11-29 176
65 맥놀이 / 박미정 / 세종출판사  부산예총 17-11-29 175
64 겨울나비 / 염계자 / 책펴냄열린시  부산예총 17-11-29 179
63 사유의 향기 / 류선희 / 도서출판 작가마을  부산예총 17-11-29 169
62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 권태원 / 연문씨앤피  부산예총 17-09-26 241
61 호령바람 / 이상훈 / 세종출판사  부산예총 17-09-26 187
60 남도 꽃들 웃다 / 이정숙 / 해암  부산예총 17-09-26 203
59 모래의 여정 / 성윤자 / 세종출판사  부산예총 17-09-26 194
58 집의 고향 / 차한수 / 동학사  부산예총 17-09-26 279
57 두고 온 솔베개 / 이병석 / 마을  부산예총 17-09-26 160
56 모켓불 왈츠 / 김동근 / 문장21  부산예총 17-08-29 182
달그락 쨍그락 / 조성범 / 지혜  부산예총 17-08-29 189
54 부산관현악단의 발자취 / 최삼화 / 샘뮤직  부산예총 17-08-29 194
53 오후의 잔 / 정혜국 / hyomin  부산예총 17-07-26 159
52 예서 자란 사나이들아 / 최화웅 / 푸른별  부산예총 17-07-26 161
51 동굴 / 박차련 / 세종출판사  부산예총 17-07-26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