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버튼ok 아이디,비밀번호찾기버튼 home버튼구분선회원가입구분선담당자메일
HOME우측화살아이콘예술게시판우측화살아이콘전시게시판
예술부산
부산 예술,문화를 이끌어 나가는 
한국예술문화총연합회 부산광역시지회를
시민 여러분께 소개해 드립니다.
좌측여백이미지
예술게시판
전시게시판
공연게시판
문화행사게시판
방명록
예사모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입니다
 
제목 F1963 - 줄리안 오피 인 부산 우측이미지바
작성자 부산예총  (접속지 IP : 222.96.82.15*) 작성일 2018-04-02 오전 11:13
파일1 d7a7d5d4_04.jpg (152 KB), 다운횟수 : 0
구분선
F1963 - 줄리안 오피 인 부산
전시개요
기 간  2018년 3월 24일(토) ~ 6월 24일(일) 
장 소  F1963
관 람  10:00 ~ 18:00 (전시종료 30분전 매표 마감)
휴 관  매주 월요일 (5월 7일 대체공휴일 개관)
주 최  고려제강
후 원  부산광역시
관람료  성인 10,000원, 청소년 7,000원, 어린이 5,000원
예매처  YES24
예매 할인
  - 조기예매할인  3월 23일(금)까지 예매 시 20% 할인 
  - 단체할인  20인 이상 단체 20% 할인
F1963은 영국 작가 줄리안 오피(Julian Opie, 1958년생)의 부산에서의 첫 전시를 2018년 3월 24일(토)부터 6월 24일(일)까지 개최한다. 작가가 F1963을 위해 특별히 고안한 이번 전시는 런던에 위치한 작가의 스튜디오로부터 가져온 작품 48여점과 장소 특정적인 대형 설치작업 3점으로 구성되어 있다.
줄리안 오피의 작업은 서울, 뉴욕, 룩셈부르크, 취리히 등에 설치된 다수의 공공미술 커미션 작업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이어져 온 대규모의 미술관 전시들을 통해 전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작가 고유의 조형 언어는 그가 재현의 개념과 이미지가 읽히는 방식에 몰두해 작업해 왔음을 반영한다.  
오피는 “당신이 보는 모든 것은 빛의 속임수다.”라고 쓴 바 있다. “빛은 당신의 눈으로 들어오기도 하고, 그림자를 드리우기도 하면서 깊이, 모양, 색을 만들어낸다. 불을 끄면 모두 사라지는 것들이다. 우리는 생존하기 위해 시각을 사용하며, 정상적으로 기능하기 위해 이를 당연하게 생각하는 것은 필수불가결하다. 하지만 의식이 우리로 하여금 보는 행위 자체를 보게하고, 우리 자신을 바라보게 하며, 더 나아가 우리의 존재를 인식하게끔 한다. 그리는 것, 즉 감정 혹은 작품이 도출되는 과정을 그리는 것은 곧 의식을 현재로, 그리고 실제 세계인 외부 세계로 확장하는 행위다.
고대와 최첨단을 넘나들며 다양한 기법을 탐구해온 오피는 일상 속의 언어를 재해석하는 과정을 토해서 사물을 보는 방식들을 다룬다. 그의 환원주의적인 표현방식은 우리 주변 세계에 대한 시각적인 경험과 공간적인 경험 모두를 환기시킨다. 고대 초상화, 이집트 상형문자, 일본 목판화뿐 아니라 공공 표지판, 각종 안내판, 교통 표지판에서 영감을 받은 작가는 자신의 작업을 통해서 현대의 시각언어가 미술사의 근간을 이루는 요소들과 만나는 지점을 보여준다.
줄리안 오피는 F1963를 방문하고 받은 영감을 토대로 작품을 구성하고 전개해나갔다. 작가는 이번 전시를 “F1963는 나에게 분주하고, 경쾌하고, 젊은 (또는, 달리 표현한다면 “번성하는”) 도시를 반영하는 듯 했다. 그리하여 나는 관객을 끌어들이는 동시에 공장 내부 공간으로부터 공원, 더 나아가서는 도시와 시민들로 뻗어 나가도록 하는 일련의 작품들과 프로젝트들을 전시에 포함시키고자 했다.”라고 소개했다.
폐 공장을 문화공간으로 리노베이션해 산업 현장의 역사가 살아있는 석천홀 내부에는 다양한 크기의 공간들과 작품들이 위치해 관람객들이 각양각색의 규모들과 분위기들 사이를 오가도록 이끌 예정이다. 특히, 석천홀 중심에는 관람객을 작품 안으로 들어오도록 초대하는 <중세 마을(Medieval Village)> 조각이 설치되어, 관람객으로 하여금 물리적으로 현실과 가상 세계를 넘나드는 동시에, 예술을 접하게 된다.
“전시는 단지 작품들의 무리가 아니며, 스토리와 체험이다.”라는 줄리안 오피의 기획 의도대로 관람객들 조각, 영상, 그리고 페인팅 작품을 탐색하는 동안에 다양한 기술과 작품의 규모, 주제를 읽고 경험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F1963석천홀은 2017년 12월 30일 개관기념 음악회를 시작으로, 지휘자 금난새의 베토벤 심포니 사이클 공연, YES24 ‘우리가 사랑한 24인의 작가들’ 전, 폐산업재생사업 2차 파일럿 프로그램인 ‘부산리턴즈’ 전 등의 다양한 문화행사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전시와 공연이 모두 가능한 석천홀의 개관으로 F1963은 자연과 예술이 공존하고 문화 예술의 모든 장르가 융복합되는, 365일 활기가 넘치는 부산 시민이 사랑하는 대표적인 문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구분선
목록
 
좌측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파일 조회수 우측바
 
공지사항아이콘
  예술부산 광고 지면 안내 부산예총 17-04-06 다운로드아이콘 1019  
 
공지사항아이콘
  공지사항 부산예총 12-07-12 2568  
  949 맥화랑 - 열 두 번째 ‘10-100만원, 행복한그림展’새글아이콘 부산예총 18-07-20 다운로드아이콘 2  
  948 통도사 성보박물관 - 12회 불화반 작품전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7-19 4  
  947 부산미술협회 - 2018 지역감성 청년작가 교류展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7-12 다운로드아이콘 13  
  946 아트스페이스 - 성현섭 개인전 - The Unique Dots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7-09 다운로드아이콘 26  
  945 아세안문화원 - '아세안과 한국의 옷 - 빛과 색으로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7-09 24  
  944 롯데 갤러리 광복점 - SUBSUB 첫 개인展-밈몸물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7-05 76  
  943 부산시민회관 - 『찰리와 초콜릿 공장』원화 작가, 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7-02 다운로드아이콘 41  
  942 갤러리조이 - 미술동인 혁 정기전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9 다운로드아이콘 20  
  941 조현화랑 - 김종학 개인전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6 다운로드아이콘 30  
  940 갤러리GL - 서영덕 개인전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2 다운로드아이콘 41  
  939 미광화랑 - 얼굴, 정체성의 정체를 되묻다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2 다운로드아이콘 27  
  938 부산 프랑스 문화원 갤러리 - 편집된 풍경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2 다운로드아이콘 34  
  937 바다갤러리 - 경원미술협회 제16회 정기전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2 다운로드아이콘 24  
  936 유엔평화기념관 - 잃어버린 전쟁의 기억-우리에게 남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0 25  
  935 또따또가 우리골목전시회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0 다운로드아이콘 31  
  934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 2018년 지역작가조명전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0 29  
  933 롯데갤러리 광복점 - 플러피 데이즈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0 다운로드아이콘 31  
  932 롯데갤러리 광복점 - 포코숲에 놀러와展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0 다운로드아이콘 125  
  931 갤러리 아인 - 디자인이 살다 展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0 다운로드아이콘 18  
  930 갤러리조이 - 기획 그룹초대전지난글아이콘 부산예총 18-06-20 다운로드아이콘 19  
 
 1 [2][3][4][5][6][7][8][9][10]  ..[48][다음 10 개]
검색좌측바
검색하기 이름  제목  내용
   
검색우측바
    하단라운딩이미지  
부산예총
(사)한국예총 부산광역시연합회
608-810 부산광역시 남구 용소로 78
부산예술회관 302호 전화 051)631-1377 팩스 051)631-1378